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월간 디펜스타임즈

공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미일간 항공 안전이 보장된 요코타 공군기지

제 374공수비행단 안전청과 제 353특수작전단 안전청 소속 항공사무관들이 지난 4월 7일 일본 요코타 공군기지에서 도쿄항공경찰과 일본 해상보안청을 초청해 요코타의 공중충돌 회피나 MACA에 대한 작전 절차에 대해 연설했다.

제374공수비행단 안전팀장 겸 MACA 코디네이터인 숀 파워스 중령은 "MACA는 한마디로 항공기가 서로 날아오는 것을 막습니다. 그렇게 말하는 것이 가장 간단합니다."라고 말했다. "비행기가 사물과 부딪치는 것을 막아주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항공기보다 더 많은 것이 필요합니다.

항공 대화가 조종사들에게 집중되는 경우가 많지만, 항공 교통 관제사, 기지 운영 요원, 정비팀 등 필요한 장비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확인하는 인맥이 많다. 현지 항공관계자를 고용하면 MACA 프로세스의 모든 수준에서 요코타 에어맨을 인정하고 준비 태세와 관계를 확장할 수 있는 쌍방의 기회가 생긴다.

요코타 공군기지에서 미공군 곤계자들과 일본경시청,해상보안청 관계자들이 설명회 이후 촬영을 했다. (U.S.Air force)

파워스 중령은 "항공기가 안전하게 비행하지 않으면 준비가 안 됩니다. 영공은 단지 한 사람 또는 한 비행기를 위한 것이 아니다. 영공은 공유됩니다,"라고 말했다. "우리와 영공을 공유하는 사람들은 우리가 좋은 관계를 맺어야 할 사람들이다."

현지 비행사들은 요코타의 임무, 현지 항공기, 영공의 상태를 다루는 프레젠테이션에 대한 코로나 예방 조치에 따라 기지에서 호위되었다. 그들은 안전하게 기동하기 위해 공중 충돌 회피 기술과 잠재적인 비행 핫스팟을 검토하고 타워와 레이더 제어 시설을 둘러보며 경험을 마무리했다.

제 374 AW 비행 안전 담당관이자 MACA 코디네이터인 크리스토퍼 울프 대위는 "이것은 그들이 우리 관제사들과 직접 대화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우리의 관제사가 항공기 분리를 유지하고 영공을 긍정적으로 통제하고 있는 몇 가지 과제를 직접 들어보십시오."

어떤 사람들은 '하늘이 정말 큰데 무슨 걱정거리니?'라고 말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도쿄에는 거의 천만 명의 주민이 살고 있고 세계에서 가장 혼잡한 항공 공간 중 하나가 있다.

"사람들은 MACA가 얼마나 어려운 일을 해내는지 알면 놀랄지도 모릅니다,"라고 파워스는 말했다. "우리가 매일 그것을 한다는 사실은 정말로 에어맨과 일본 항공사들의 전문성에 대한 찬사입니다."

대규모 재난이나 비상사태 발생 시 공동운영 가능성이 매우 높아 이들 같은 교류가 상호 성공이 절실하다.

해상보안청의 제 3지방해경,하네다 항공국장인 기시하라 쓰카사는 "이것은 매우 의미 있고 가치 있는 경험이었습니다," 라고 말했다. MACA에 참가하여 "우리는 요코타 공군기지에서의 광범위한 작전에 대한 통찰력을 더 깊게 하고 미 공군 임무에 대한 높은 수준의 인식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교류를 지속해 상호 이해를 깊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쿄 항공경찰과 일본 해상보안청 같은 다른 비행 조직들과 직접적인 관계를 구축함으로써, 우리는 영공 내에서 활동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더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 준다.

"그것은 거대한 준비 작업이기 때문에 중요합니다,"라고 파워스는 말했다. "MACA를 당연하게 여겨서는 안 됩니다.

"한 대의 항공기를 잃는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으며, 한 대의 항공기는 항상 지나치다."

주일미공군은 도쿄의 해상보안청과 경찰들과 원활하게 작전을 가능하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

  

2021년 04월15일 11시38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2739  
내용

   
미해군성 장관, HD현대 함정 건조 역량 확인
방한 중인 카를로스 델 토로(Carlos Del Toro) 미국 해군성 장관이 국..
보잉, 미공군에 '격차' 메우기 위해 연..
KAI-디힐디펜스 무장확대 MOU 체결 및..
IAI의 KAI 협력
한화, 국내 최대 민간 발사체 시설 착공..
KAI, 2023년 역대 최대 매출기록 ..
‘155mm 사거리연장탄’ 체계개발 성..

 


디펜스타임스 2024년 3월호


 1  보잉, 미공군에 '격차' 메우기 위해 연..
 2  KAI-디힐디펜스 무장확대 MOU 체결 및..
 3  미해군성 장관, HD현대 함정 건조 역량..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사탐구 l 인터뷰 l 기획분석 ㅣ 사진자료실 l 영상자료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